갑작스럭 폭염에 아롱이도 힘들고 나도힘들다.

털달린 바디쿠션도 장농에 넣어둬야지 하고 잠시 올려뒀는데.

비가 내려주니 아롱이도 창가 바람이 시원했는지

냉큼 접어놓은 바디 쿠션 위에 올라가서 여유를 부린다.


목요일부터 엄청 덥다고 하니깐.;-;

목요일날 목욕시켜줄께~~~~~~

(내가 살아 돌아올수 있을까 걱정이다.)





'F2 아롱롱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낮잠자는 아롱이 괴롭히기.  (10) 2013.09.02
목욕하는 아롱이.  (3) 2013.08.14
비오는날 아롱이.  (0) 2013.06.11
고양이 풀뜯어 먹는 소리.  (0) 2013.05.16
방석=맥북프로  (1) 2013.04.26
나른나른 아롱이  (0) 2012.03.03
Posted by 헬로지뽕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블로그 이미지
지아의 정서생활.
헬로지뽕

공지사항

Yesterday4
Today2
Total380,006

달력

 « |  » 2021.3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31      

최근에 받은 트랙백

글 보관함